정부 예산 세금과 지출

정부 예산

정부 예산

세금과 지출을 포함한 정부 예산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한 기록이 아닙니다.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계획이나 예측입니다. 그러나 물론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모든 것은 미래에 대한 예측이 어떻게 이루어지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미국에서 의회예산국은 세율이 경제 행동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그리고 변화된 경제 행동이 세금 영수증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를 완전히 고려하지 않고 세금 영수증을 예상합니다.
예를 들어, 의회예산국은 1986년 자본이득세율을 20%에서 28%로 올리면
그 세금으로 받는 수입이 증가할 것이라고 의회에 조언했지만, 실제로 이 세금의 수입은 세율이 인상된 후 감소했습니다.

강남 가라오케 8

반대로 1978년, 1997년, 2003년의 양도소득세율 인하로 인해 해당 세금으로 인한 수입이 증가했습니다.

의회예산국은 자본이득세의 일시적인 감면을 15%로 연장하면 재무부가 200억 달러의 세입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의회 예산국의 세금 영수증 추정치 사이의 격차는 금액이 증가함에 따라 줄어들었습니다.

언론의 많은 사람들이 의회예산국이 주장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추론하고 있으며,
세수가 이러한 믿음을 따르지 않을 때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
뉴욕 타임즈는 2006년에 “기업과 부유층의 세수가 예상외로 급격히 증가하면서 예상되는 올해 예산 적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1년 후, 적자는 좀 더 줄어들었고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를 조금 넘었습니다.
더욱이, “부자를 위한 세금 감면”이라는 문구가 널리 사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연방 세수 중 점점 더 많은 부분을 소득이 가장 높은 사람들에게서 나왔습니다.

소득과 정부 예산

1980년, 레이건 행정부에서 시작된 일련의 감세 이전에는 최고 한계 세율이 최상위 소득자에게 70%였을 때 전체 소득세 수입의 37%가 소득 상위 5%에서 나왔습니다. 수년에 걸쳐 일련의 “부자를 위한 감세”가 2004년까지 최고 한계 세율을 35%로 낮춘 후, 이제 전체 소득세 수입의 절반 이상이 상위 5%에서 나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자들을 위한 세금 감면”이라는 문구는 정치와 언론에서 계속 번성했습니다. Oliver Wendell Holmes 대법관이 말했듯이, 표어는 “추가 분석을 50년 동안 지연시킬 수 있습니다.”{693} 세금 정책과 관련하여 이러한 표어는 분석을 훨씬 더 지연시킵니다.

의회예산국이나 그 누구도 주어진 세율의 증감의 결과를 확실하게 예측할 수 없습니다. 정확한 매출 규모를 예측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수익이 한 방향으로 또는 반대 방향으로 이동할지 여부는 예측할 수 있는 결론이 아닙니다.

정치뉴스

선택은 교양 있는 추측 중에서 선택하는 것입니다. 더 나쁜 것은 세금 변경으로 인해 행동이 바뀌지 않으면 얼마나 많은 수입이 생길지 기계적으로 계산하는 것입니다. 행동이 너무 자주, 너무 극적으로 변하여 그러한 가정을 계속 진행합니다.

1933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John Maynard Keynes는 “과세는 목표를 무찌를 만큼 높을 수 있다”고 말했으며, “과실을 모을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세금을 줄이는 것이 인상보다 더 나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예산의 균형을 맞추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