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X파일 진원지’ 정氏 작심 비판 “돈 노린 소송꾼”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3일 ‘X파일’ 진원지이자 장모 최모씨의 법적 분쟁으로 갈등을 빚은 정대택씨에 대해 “돈을 노린 소송꾼”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윤 …
기사 더보기


정치 이야기 한번보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