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지금까지 먹어본 생선 중에 가장 완벽한 생선일 거예요.

아마 지금까지 먹어본 생선중에 최ㄱ라 말을한다

아마 지금까지 먹어본 생선

방문 중에, 나는 모실라 샌드위치와 대구 튀김과 “크랙” 케첩(고수와 천천히 익힌 마늘로 건져 올린 것)과 함께 게맛 풍체,
그릿 같은 스튜, 그리고 감귤 고추냉이 고춧가루를 곁들인 치차론(돼지 껍질 튀김)을 먹었다. 저녁 식사 때 메모를 썼어요
“바코아는 서사시를 미식가로 썼어요”
“너무 많은 푸에르토리코 음식은 너무 편안해진 편안한 음식입니다,”라고 코레아는 설명했다. “그것이 매번 쌀과 콩일 필요는
없습니다. 조개류와 화이트 와인을 곁들인 현지산 흰콩이 될 수 있다. 오렌지랑 같이 먹어보자. 새까맣게 탄 가지. 항상 소시지가
들어간 푸짐한 스튜일 필요는 없다. 이 동네에서 멋진 스냅을 찍을 수 있습니다. 아마도 염소 치즈와 훈제 차가운 오이. 아주
간단합니다. 굉장히 현지적이죠. 전통적이지는 않지만, 여전히 푸에르토리코인입니다.”

아마

코코넛과 콜라드의 저자 폰 디아즈: 푸에르토리코에서 딥 사우스까지의 레시피와 이야기는 이에 동의한다. 그녀는 “푸에르토 리코 요리는 정말 오랜 시간 동안 시간 내에 멈춰있었다”고 말했다. “[바코아에] 가면 갑자기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여러분은 간단한 것 – 통째로 구운 생선 – 을 먹는데, 그것들은 기술과 재료에 대해 매우 의도적이기 때문에 아마도 여러분이 먹어본 생선들 중 가장 완벽한 생선일 것입니다.”

미국 식민지로서의 푸에르토리코의 2등급 지위에도 불구하고, 코레아는 바코아를 요리 평등 행위로 본다. “본토에서는 휴스턴에 가면 요리가 있습니다. 시애틀에 가면 요리가 있어요. 푸에르토리코는 왜 달라야 하는가?” 그는 물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도 경험하고 있는 것을 경험하고 싶습니다.”

코레아는 텔아비브에서 요거트로 양념한 양고기에 의해 영감을 받았습니다. 최근 뉴욕의 미슐랭 스타 한식당인 고치(Kochi)를 방문한 마리찰은 양꼬치를 타고 갔다. 바르셀로나에서 토마토를 곁들인 간단한 빵으로 파체코를 먹었다. 한동안 바코아는 전형적인 브라질 요리인 튀긴 레네트를 제공했다.

“우리는 전 세계에서 향과 기술을 접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음식이 세계적이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라고 마리찰이 말했습니다. “푸에토리코인들은 교육을 받았습니다. 푸에르토리코인이고 여권도 가지고 있고 21세기 생활을 하고 있어요 우리는 단지 사람들이 보통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고 싶을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