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란 개를 위한 것인가?” 윤석열 ‘애플’ 인스타그램 게재 논란

사과

사과 란 개를 위한 것인가?” 윤석열 ‘애플’ 인스타그램 게재 논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자신의 개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사과(사과)와 사과(사과)를 뜻하는 우리말은 동음이의어다. 

윤씨의 게시물에는 윤씨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10월 22일 자정 무렵 윤씨의 애완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인 @tory.stagram에 녹색 사과를 건네는 사람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아래에는 “아빠가 오늘 나무에서 또 다른 인도산 사과를 땄다. 토리는 아빠처럼 인도 사과를 좋아해.” 

사설토토사이트 1

게시물에는 #TheCatsinUourHouse_DontEat이라는 해시태그도 포함되어 있었다.

IndianApples and #YouGuysEatChuruu! 이들은 윤씨의 애완고양이들이 사과를 먹지 않으니 추루(고양이 간식)를 먹으라고 하는 것 같았다.

인스타그램 계정 @sukheol.yunn에도 사과 사진이 올라왔다. 

집 안에 있는 나무에 끈으로 묶인 사과 사진과 어릴 적 윤씨의 사진이 함께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윤씨의 아버지가 퇴근할 때 사과를 사서 현으로 마당 나무에 걸어놓곤 했으며 윤씨는 평소 사과를 따먹기를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게시물에는 해시태그 #PersonalGrowthStory와 #Indian Apple fromMyMemory가 포함됐다.

사과 게시물 뒤에 숨은 의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두환 표창 발언 이후 사과 요구가 끊이지 않자 윤 장관이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는 추측이 많았다. 

윤 장관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군사쿠데타와 5.18항쟁을 제외하면 정치를 잘했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자 이틀 뒤인 10월 21일 SNS에 올린 성명서를 통해 스스로 겸허히 사과했다. 

그러나 그 사과 직후 윤씨는 조롱으로 비칠 수 있는 사과 게시물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현재 토리의 사과글과 윤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모두 삭제된 상태다.

윤 의원의 선거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국민권력당 권성동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 포커스’에 출연해

“계속 게시물이 너무 진지하고 엄숙하면 재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밝힌 유감이 공식 입장이었다. 

그것이 그의 공식 입장이었다. 그리고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그저 재미를 더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크웬은 사진의 의도나 게재 경위에 대해 “밤중에 일어난 일이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준석 국민권력당 대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오늘 아침에 일어나 보니 상식을 초월해 이런 사실을 알게 됐다… 

혼란스러운…” 윤씨의 사과 게시물에 대한 그의 반응인 것 같았다. 

다른 피플파워 대선주자들도 윤 장관을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의 대변인인 여명 의원은 ‘사과가 개에게 있느냐’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실제로 사과를 강요하다 보니 뒷통수를 때렸을 뿐”이라며 “사과가 개에 대한 것이라는 말을 하려는 게 아니라면 무슨 말을 하려는 것이냐”고 공격했다. 

여 의원은 윤 의원이 우리 당원과 국민을 모두 조롱했다고도 했다. 

괴언성주 전 의원 대변인은 “국민들 앞에서 뒤에서 조롱하면서 사과하는 괴상한 후보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뉴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수석대변인은 소셜미디어 담당자의 실수로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며 강아지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이 온라인에 올라오는 동안 국민들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