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부질문 과정에서 검찰 개입 의혹에 대한 논란이 가열된다.

대정부질문

대정부질문 에서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장이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윤 의원에 대한 의혹으로부터 관심을 돌리려는 시도라고 특징지워왔다는 주장이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총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특정 정당에 형사 고소장을 제출하도록 부추겼다는 의혹은

허니빗

월요일 시작된 국회 정치문제 대정부질문에서 주요 의제로 떠올랐다.

대정부질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유착 가능성에 대한 추측을 부풀리며 이번 의혹이 정권의 ‘정치공작’의 한 예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제 핵심 과제는 실제 민원을 누가 작성했는지를 결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검찰이 실제로 선거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과 친분이 있는 권성동 PPP 의원은 박 의원이 선동 의혹을 언론에 공개할지를 놓고 전 통합미래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조성씨와 토론을 벌인 것에 대해 들은 말을 인용했다.

크웬은 “박 전 대표와 매우 가까운 한 전 의원은 ‘언론보도가 있기 전에 조 전 장관이 사건과 관련된 정보를 박 전 대통령에게 보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민주당 경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 캠프가 “윤 후보가 PPP 공식 후보가 되면 공개할 계획으로 문제의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이렇게 빨리 보도가 나오자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부겸 국무총리는 그런 일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크웬은 문재인 대통령의 소행일 수도 있다는 제안까지 했다.
그는 “선동 의혹은 민주당과 검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CIO)가 함께 ‘윤석열씨를 끌어내리겠다’고 한 것”이라며

“윤씨가 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불만을 부추기지 않았다고 판단되면 문 후보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CIO가 박 전 대표를 조사하기 위해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조해진 PPP 의원은 CIO가 윤씨를 조사했다고 “언론에서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직권남용 등] 4가지 혐의를 나열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에 대한 강제수사를 요구하며 배후에서 전체를 조정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지원 전 대표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민주당은 국정원 개입 의혹의 실체가 검찰의 수사권 남용과 관련해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정원 개입설을 일축했다.

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조율된 민원을 제출하려 했다면 검찰의 선거 방해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윤] 지휘자가 몰랐을 리 없고, 몰랐을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에서 그것도 책임을 져야 할 스캔들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백혜련 의원은 “윤석열 의원이 고발문서를 전달하고, PPP가 검찰에 같은 문건을 다시 제출하는 이런 상황은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윤씨는 처음에는 내부고발자를 위협하고 자신의 ‘역사’에 대해 계속 이야기함으로써,

그리고 지금은 ‘국정원장의 개입’에 대한 근거 없는 추측으로 관심을 돌리려 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정치뉴스

백씨는 또 조씨가 자신의 SNS 계정으로 박 전 대통령과 만남을 언급한 것을 국정원 개입 의혹에 대한 증거로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