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또 尹·崔 직격 “국민 분노 이용, 바람직하지 않아”



잠재적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3일 “정권과 대립각 분노와 관련된 것을 결집하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기사 더보기


정치 이야기 한번보자!


추천 기사 글